부스타그래프

부스타빗
+ HOME > 부스타빗

베테랑토토

칠칠공
05.13 11:05 1

십수세기도 전에 잠깐 나타났다 사라진 성자를 아직도 믿어 따르는 자들의 신앙을 이야기하며, 카렌은 다시 화분에 주의를 기울였다. 그것을 넘어뜨리지 않게 조심하며 창문이 열리지 않게 고정해둔 걸쇠를 풀고 창문을 열었다. 이른 새벽은 찬 공기와 동이 트는 햇빛을 방안으로 몰고 들어왔다. 하늘 가장자리에 아직도 베테랑토토 어스름이 남아 있는 새벽이었다.

그런대규모의 흥청거림 속에서 겉으로나마 기분이 베테랑토토 좋지 않은 사람이 있었다. 바로 조금 전에 유프라로부터 답신을 받은 알케이번이었다.
"둘 베테랑토토 중에 한 명이 돌아가는 거다. 스스로 결정해."

아무도그에게 말을 걸지 않은 와중에, 그는 문득 고개를 숙여 자신의 몸을 내려다보았다. 옷은 피에 물들고 상처로 얼룩졌으나 그 아래의 맨 살은 얼룩 하나 없이 깨끗했다. 상처 하나 남지 않은 몸을 알케이번은 기이한 베테랑토토 표정을 하고 뚫어져라 바라보았다. 그러다, 대퇴부 부근의 옷자락에 길게 찢어진 자국을 발견했다. 그것은 해도 뜨지 않은 새벽에 미칠 듯한 심정으로 그어 내린 칼자국이, 단 하나 남아있는 흔적이었다.
고개를끄덕이고 오웬은 방안 여기저기에 흩어져 있는 그의 소지품들을 챙겼다. 다 모아 봐야 한 짐이 채 안되는 베테랑토토 간편한 것들이었지만, 어지르기 잘 하는 성격 때문인지 전부 모으는 데는 꽤 시간이 걸렸다.

"아, 베테랑토토 미안. 죽은 줄 알았어."

카렌은그의 얼굴을 똑바로 쳐다보지 못 했다. 보일 듯 말 듯 고개를 끄덕였을 뿐이다. 숨도 쉬지 못하는 듯한 카렌의 얼굴을 보고도 별다른 반응 없이, 오웬은 자신의 옆을 두어 번 탁탁 두들겼다. 그는 다가가서 그 자리에 조심스럽게 걸터앉았다. 오웬이 눈을 가늘게 하고 기분 좋은 양 웃었다. 카렌의 얼굴에 손을 대고 몇 번이고 몇 번이고 쓰다듬었다. 카렌이 볼 수 있었던 처음에서부터 끝까지 유일하게 그 베테랑토토 손짓에만이 살고 싶은 욕구가 서려 있었다.

그는조금이지만 흐른 피를 손가락으로 훑어 색을 보고 입 안에 넣어 맛을 보았다. 희미한 단맛이 났다. 오한과 발열이 계속되고 마시자마자 베테랑토토 바로 증상이 일어난다. 생각해보았으나 한 가지 독초로는 이 모든 증상에 딱 들어맞는 게 없었다.

어쩌면마음이란 건 소멸해 버릴 수도 있는 게 아닐까. 그런 생각이 들었다. 특히나 그의 마음은 타 버리고 이미 재가 되어 버렸어도 이상하지 않았다. 그에게 더 태울 베테랑토토 만한 새로운 장작 같은 거, 카렌은 주지 않았으니까.
뭐든먹을 걸 구해야하지 않겠냐는 의미로 받아들인 듯, 미간을 좁힌 베테랑토토 알케이번은 곧 결론을 내뱉었다. 생각할 것도 없다는 투였다.

꽤먼 거리인데도 쩌렁하게 울리는 목소리가 성벽 베테랑토토 위에서 들려왔다.
"당신에게 나의 유프라를 보여주고 베테랑토토 싶다는 생각을 지금 하고 있으니까요."

"미안하지만, 베테랑토토 불가능해."
고개를 베테랑토토 끄덕인 라헬은 다시 나가려다가 문득 멈춰 섰다.

"뭔가, 상당히 한심스럽지만 이제야 이야기를 좀 더 베테랑토토 해 봐도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그럴 필요도 있는 것 같고 말입니다."

"이렇게빠져나가는 게 제일 가까워서 일부러 이 길로 온 건데. 큰 베테랑토토 길로 나가려면 다시 아까 그 시장까지 가야 돼."

그쪽은 보지도 않은 채 쌀쌀맞게 대답하자, 하- 하고 전혀 믿을 수 없다는 의미의 베테랑토토 웃음을 내보냈다.

대접위로 받침대를 걸친 라라핀이 카렌의 손을 끌어다 그 위에 놓았다. 그리고 물을 떠내듯 해 카렌의 손 위에 부었는데, 굉장히 쓰라릴 거라고 생각했는데 전혀 안 아팠다. "선생님 특제야." 오웬이 자랑스럽게 이를 드러냈고, 라라핀은 베테랑토토 무뚝뚝하게 그 말을 받았다.
지금도그렇게 말할 수 있냐고 물으면, 그렇지 베테랑토토 않다. 이미 알아 버렸으니까. 파랗고 무르고, 연약하기 그지없는 마디마디를 알아 버렸기 때문에.

카렌의어깨가 미미하게 떨렸다. 곤란하다. 이렇게 시간을 지체할 순 없었다. 황제는 말을 가지고 있지도 베테랑토토 않았고 아직 그의 병사들은 도착하지 않은 것 같았다. 아직 기회가 있었다.

"알고 베테랑토토 있습니다."

가만히지켜보고만 있던 알케이번이 그때서야 말을 걸어오며, 침상 머리맡에 반듯하게 갠 의복을 한 손으로 가리켰다. 카렌이 손을 뻗기 전에 그가 자기 손으로 그것들을 집어 들었다. 옅은 색 상의를, 그는 직접 펼쳐서 카렌의 어깨에 살짝 놓아주었다. 피부에 온 것은 아주 살짝 닿는 옷감의 감촉뿐이었다. 놀란 눈으로 알케이번을 봤을 때, 그의 손은 이미 제 자리로 돌아가 있었다. 눈이 마주치고, 베테랑토토 옷을 걸쳐줬다는 이유로 화를 낼 수도 없어 카렌은 말없이 소매에
녹색은약속을 상징한다. 이 깃발이 세워져 베테랑토토 있는 동안에 한 약속은 무슨 일이 있어도 지킨다는 의미.
"바깥의보초병들도, 이상하다고 베테랑토토 생각하지 않았니?"

"유프라의왕께 우리의 동맹관계에 대해 설명을 드리러 와 있었습니다. 협의가 끝나면 곧 저희에게 병력을 빌려 주시겠다 해서요." 그는 어깨를 으쓱했다. "황궁의 레이디에게 좀 많이 빌려드리는 바람에 저희도 베테랑토토 지금 좀 모자라거든요."

"진정으로 대륙을 통일하길 원한다면, 오만한 황제여!!! 베테랑토토 여기, 나 인에즈 아르펜의 목부터 치고 지나가라!!!"

망설임도없이 그렇게 말했던 베테랑토토 것이다.
"내가보기엔 베테랑토토 그냥 오지랖이 넓은..........아얏, 아파요!"

명령을받은 병사 몇 명이 횃불을 들고 뒤편의 그늘로 다가왔다. 이것저것 생각할 것도 없이 그 자리에서 베테랑토토 몸을 날려 횃불을 든 병사의 손을 쳐 불을 떨어뜨리고, 삽시간에 어둠에 빠진 그 장소를 뛰어 달아났다. "누가 있다! 잡아!" 병사들이 외치고, 발소리와 고함 소리가 섞여 소란이 벌어졌다. 우선 사람들이 많은 곳으로 가 섞이기 위해, 카렌은 무작정 밝은 곳으로 뛰었다.
카렌이벌떡 일어났다. "평생 이대로인 거지. 우리는 헛수고를 한 거고." 목소리는 차갑고 건조했다. 그러나 그가 인면피 아래에 어떤 베테랑토토 표정을 하고 있을지 빈테르발트는 짐작할 수 없었다. 카렌은 말을 못 잇고 있는 그를 향해 돌아섰다.

"안 베테랑토토 돼요!!"
침대위에 놓인 겉옷에 힐끗 시선을 주며 카렌이 물었다. 마른 수건으로 물기를 닦아 베테랑토토 주며 오웬이 고개를 끄덕였다. 카렌은 입을 다물었다.
"쫓아가. 베테랑토토 내 말이 들리지 않나? 쫓아가라고!!"
오웬이손을 들어 가리킨 베테랑토토 곳에는 접시에 찰랑찰랑하게 담긴 스프처럼, 수평선 위로 넘칠 것 같은 느낌의 진녹색 바다가 있었다.
급한 베테랑토토 인원이 군영을 떠난 이유를 들은 치비는 대번에 안색이 변해 오웬을 밖으로 끌어냈다. 인펜타 의식을 진행하기 위한 주술사라니, 망발도 이런 망발이 어디 있나. 아무리 제 몸을 안 아낀다 해도 이건 안 된다. 이건 미친 짓이었다. 치비는 결사적으로 오웬을 만류했다.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베테랑토토

연관 태그

댓글목록

김치남ㄴ

꼭 찾으려 했던 베테랑토토 정보 여기 있었네요~

파계동자

도움이 많이 되었네요ㅡ0ㅡ

포롱포롱

안녕하세요

팝코니

고민했는데 감사합니다ㅡ0ㅡ

핏빛물결

언제나 화이팅 하세요^~^

시린겨울바람

베테랑토토 정보 잘보고 갑니다ㅡ0ㅡ

마리안나

감사합니다